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대한민국 학생들은 외국어를 포기하고있다.

세계소식

by 소블행 소블행 2021. 9. 24. 02:13

본문

728x90
반응형

 

이번년도는 공립학교에 중국어 교사가 한 명도 나오지 않는다는 사실이 최근 헤드라인을 장식했고 이유는 대한민국 학생들이 모든 외국어를 포기하고 있다는 현실이다.

 

외국어에 대한 수요는 대학 입시와 한국의 주요 교역국에 의해 많이 좌우되는 경향이 있다.

 

서울대의 권오현교수는 “광복 이후 한국은 일본과 외교관계가 없었고 또한, 중국과도 교류를 맺지 않았기 때문에 독일어와 불어로 외국어 교육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서울시 교육청에 따르면 수도권 고등학교의 80.9%가 일본어, 77.2%가 중국어를 가르치고 있지만, 독일어 교사는 1999년 1200명에서 2020년 23명으로 줄어들면서 현재 서울에 있는 공립 고등학교는 단 한 곳도 없다.

 

 

경기도 수원시 유신고등학교의 교감 임승규 중국어 교사는 “외국어의 인기가 급격히 하락한 사건은 2007년 학교 커리큘럼을 개정해 외국어를 2009년의 또 다른 개정에서는 외국어를 문화 연구와 함께 그룹화하여 인기가 더 떨어졌습니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다양성과 다문화주의를 위해 외국어의 중요성이 점점 더 부각되고 있지만 한국의 교육 시스템은 퇴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게다가 올해부터 대학 입시 외국어 과목이 절대평가로 돼있어 다른 과목보다 좋은 성적을 받기 어렵다. 2023년부터 고등학생은 자신의 과목을 선택할 수 있다.

 

서울의 한 17세 남학생은 "외국어 공부는 다른 과목보다 시간을 더 많이 들여야 하는데 필수 과목이 아니라면 굳이 들을 필요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아랍어를 가르치는 학교는 4~5개에 불과합니다. 서울 경기고등학교는 2018년부터 온라인 개학을 하고 있지만 학교에서 수업을 듣는 학생은 단 6명에 불과하다. 그러나 매년 수천 명의 학생들이 대학 입학 시험에서 언어에 등록했습니다. 모든 사람의 능력이 얼마나 제한되어 있는지를 감안할 때 상대적으로 좋은 점수를 받기 쉽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지금은 절대평가로 외국어를 평가하고 있어 지난해 5만2443명에서 올해 1만5724명으로 줄었지만 여전히 아랍어가 가장 인기 있는 언어다.

 

 

이번 학년도에는 24년 만에 처음으로 공립 중, 고등학교에서 새로운 중국어 교사가 한 명도 나오지 않을 것이지만, 학교에서는 수십 년 만에 처음으로 새로운 독일어 및 프랑스어 교사를 고용하고 있다고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독일어와 불어 교사는 부족하다”고 말했다. "10년 만에 처음으로 새로운 독일어 및 프랑스어 교사를 모집할 것입니다." 그러나 한 중국어 교사는 “중국 대사관에서 항의를 한 것으로 본다”며 “한중 관계 악화와 관련이 있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영어를 너무 강조하는 것도 원인입니다. 정형 단국대학교 일본어학과 교수는 “외국어 수업은 학생들에게 외국 문화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한국어는 한류 열풍으로 해외에서 인기를 얻었지만 이러한 일방적인 인기는 한계에 부딪힐 수 있다. 균형 잡힌 외국어 선택을 제공함으로써 학생들이 다른 문화를 포용하는 법을 배우게 해야한다."라고 말했다.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