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대한민국 최초 인공위성 발사체 누리호 발사 거의성공

과학정보

by 소블행 소블행 2021. 10. 21. 18:13

본문

728x90
반응형

 

한국 최초의 국산 인공위성 발사체 누리호가 목요일 오후 5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이륙했다.

무게가 200미터톤인 발사체는 1.5톤짜리 더미를 지구에서 약 600-800km 떨어진 저궤도에 넣기 위해 첫 비행을 하였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발사가 성공적이였다고 오후 6시경 발표하였다. 아쉽게도 목표를 완벽히 이루지는 못했지만 내년 5월에 완벽한 발사를 목표로 한다고 한다.

전적으로 한국 기술과 장비를 사용하여 설계 및 제작된 누리호는 더미 탑재체와 함께 세계 우주 경쟁에 참여하려는 한국의 야심을 담고 있습니다.

만약 위성을 탑재하여 완벽하게 성공하면 세계에서 7번째로 독립 능력을 개발하여 1톤이 넘는 위성을 자국 땅에서 궤도로 발사하는 국가가 됩니다.

 

 

https://sbh2021.tistory.com/202

 

한국, 첫 국산 우주로켓 누리호 발사 준비

한국은 우주 프로그램을 육성하고 엘리트 글로벌 우주 클럽에 합류하기 위한 가장 최근의 시도로 목요일(오늘) 최초의 자체 개발 우주 발사체 발사를 준비하고 있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sbh2021.tistory.com


누리호의 발사는 기술적인 이유로 1시간 지연되었다가 발사되었다.

당국은 고장에 대비해 나로우주센터 주변 일대를 정리했다. 아침부터 발사대로부터 3km 이내의 모든 곳에서 대피했습니다. 정부는 또한 로켓의 궤적 근처 지역에서 비행과 항해를 제한했습니다. 현장 관중은 허용되지 않았습니다.

목요일의 출시는 성공 여부에 관계없이 KARI가 이미 미래 모델에 대한 업그레이드 계획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일련의 누리호 출시가 될 것입니다.

 


누리호는 지난 11년 7개월 동안 국민이 투자한 산물이다.

2009년 한국은 KSLV-I로도 알려진 국내 최초의 궤도 로켓 나로호를 발사했습니다. 2013년 두 차례의 발사 실패 끝에 성공하여 세계에서 11번째로 인공위성을 궤도에 올려놓은 국가가 되었습니다.

 



한국은 위성 발사체를 자체적으로 제작하기 위해 약 2조원을 투자했다.

누리호 프로젝트를 위해 300개의 현지 업체가 참여하여 약 370,000개의 부품을 만들고 184개의 엔진 테스트를 완료했습니다.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